안녕하세요? 돌토리입니다. 성경공부를 하며 묵상한 것들을 나누려고 합니다. 삶의 필요나 어려움이 있다면 함께 말씀을 묵상하며 하나님 안에서 쉼을 누렸으면 합니다. 누가복음 10장 38~42절을 보여 묵상한 것을 나누도록 할께요~

 

 

(1) 누구를 위한 섬김인가?

 

마르다는 준비하는 일이 많아 마음이 분주했는데, 이는 예수님께 여쭈어 보거나 상의해서 결정한 섬김이 아니라 스스로가 수준을 정해놓고 예수님을 섬기려고 한 것이다. 물론 이것 자체로는 좋은 일이고 예수님을 보다 잘 섬기려는 마음은 훌륭한 것이다. 그런데 문제는 동생인 마리아가 주님 곁에 앉아서 말씀만 듣고 있으니 분노의 마음을 품게 것이다.

 

(2) 분노의 마음을 품는 것

 

동생 마리아에 대해서 잘했다 잘못했다의 문제는 제쳐두고, 마르다가 분노의 마음을 품게 된 것이 여기에서는 문제가 된다. 그렇지만 그 분노의 원인은 마르다에게 있다고 할 수 있다. 왜냐하면 스스로가 섬김의 수준을 정해놓고 다른 사람을 강요하였고, 그 결과가 나타나지 않자 분노의 마음을 품었기 때문이다.

 

(3) 예수님께서 진정으로 원하시는 것

 

마르다는 섬기는 것에만 집중한 나머지 정작 예수님께서 진정으로 원하는 것을 파악하지 못했다. 예수님은 오히려 자신의 곁에서 말씀을 들은 마리아를 칭찬하셨는데, 예수님은 마르다도 자신과 교제하기를 원하셨다고 생각한다.

 

(요 11:5) - 예수께서 본래 마르다와 그 동생과 나사로를 사랑하시더니

 

사랑하는 사람들을 만났는데 반가우셨을 것이고, 단지 섬기는 일에만 집중하기를 원하지는 않으셨을 것이라 생각된다.

 

(4) 내가 해야 할 우선순위

 

섬기는 일에만 집중한 나머지 주님과의 사랑의 교제는 뒷전으로 미룬 것이 아닌가 생각해본다. 여러 일을 하는 것보다 주님께서는 사랑의 교제를 나누기를 원하신다고 생각한다. 먼저 말씀과 기도로 주님과 충분하게 교제해 나가자!

 

글쓴사람 돌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