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돌토리입니다. 지난 6월 30일에 있었던 류현진 선수의 선발등판 경기를 통해 류현진 선수의 기록변화와 관련해서 분석해 보는 시간을 가져보겠습니다. 

 

(1) LA 다저스 vs 필라델피아

 

 

6월 30일, 류현진 선수는 필라델피아와의 홈 경기에서 7이닝을 던지고 7피안타 3사구(볼넷) 6탈삼진 2실점을 기록하고 마운드에서 내려왔습니다. 3-2로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 마운드에서 내려왔기 때문에 승리투수의 요건을 갖추었으나, 후속 투수의 불안한 투구와 연속 수비 실책으로 3-3 동점을 허용하게 되어 시즌 7승째 달성을 하지 못했습니다. 다저스는 이 날 승리를 거두기는 했지만, 류현진으로서는 아쉬운 경기가 아닐 수 없습니다.

 

(2) 퀄리티스타트(Quality Start)

 

 

퀄리티스타트란 야구 경기에서 선발로 등판한 투수가 6이닝 이상 투구하고, 3자책점 이하로 막아낸 경기를 뜻하는 것으로 류현진은 총 16경기를 선발등판하면서 13번이나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였습니다. 메이저리그에서 선발등판하면서 80%를 넘는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한다는 것은 쉬운 일은 아닙니다. 그만큼 류현진이 실점을 적게 내면서도 많은 이닝을 던진하는 뜻이죠.

 

(3) 현재까지의 류현진의 기록(6월 30일 경기까지의 기록)

 

 

1. 승패 : 6승 3패

2. 평균자책점(Earned Run Average, ERA) : 2.83

3. 출장(G)/선발출장(GS) : 16/16

4. 완투(Complete Game, CG)/완봉(Shutout, SHO) : 1/1

5. 세이브(SV)/세이브기회(SVO) : 0/0

6. 이닝(Inning Pitched, IP) : 105.0

7. 피안타(H)/실점(Runs Allowed, A)/자책점(Earned Run, ER) : 96/35/33

8. 피홈런(Home Run, HR)/몸에맞는볼(Hit By Pitch, HB) : 9/0

9. 볼넷(Base on Balls, BB)/고의사구(Intentional Base on Balls, IBB) : 34/3

10. 탈삼진(Strike Out, SO) : 87

11. 피안타율(Batting Average, AVG) : 0.245

12. 투구이닝 당 허용한 볼넷과 안타의 합

     (Walks Plus Hits Divided by Innings Pitched, WHIP) : 1.24

13. 땅볼(Ground Out, GO)/뜬공(Air Out, AO)(땅볼과 뜬공의 비율) : 1.47

 

(4) 6월 류현진 선수 분석

 

1. 승패

 

1패가 늘었습니다. 그래도 6승 3패라는 괜찮은 성적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승패란 선발투수가 진정한 에이스인지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요소이지만 다저스의 경우에는 조금 다릅니다. 대표적인 예로 다저스 1선발인 클레이튼 커쇼를 보면 올 시즌 6승 5패입니다. 그렇다고 그가 못 던지는 투수가 아니거든요. 이는 선발투수가 아무리 잘 던졌다고 할지라도 후속 투수의 역량에 의해 승리투수가 되지 못하거나, 타선이 침묵함으로 적은 실점을 기록했다 할지라도 패전투수가 되는 경우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도 커쇼에 비해 류현진은 좀 나은 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2. 평균자책점(방어율)

 

6얼 30일의 경기로 평균자책점을 2.85에서 2.83으로 떨어뜨리긴 했습니다. 그래서 6월 전체적으로 보면 조금 올라갔습니다. 커쇼는 평균자책점이 2.08인데, 비록 승패는 류현진보다 안 좋지만 실제로 선발로 나서면 평균적으로 6이닝을 던진다고 했을 때 류현진은 약 1.89점을, 커쇼는 1.39점 정도를 실점한다는 것이므로 커쇼가 좀 더 잘 던진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올해 다저스의 타선이 그렇게까지 좋은 것은 아니고 또한 후속 투수의 역량도 그렇게 좋은 것이 아닙니다. 그러므로 실점 1,2점 차이에 승리와 패배가 갈릴 수도 있기 때문에 다저스의 경우 승패보다 평균자책점이 더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3. WHIP

 

6월에 들어서 류현진의 WHIP은 많이 올라갔습니다. 기록으로는 1.24인데, 실점에 비해 그래도 적당한 편입니다. 예를 들어 평균자책점 3.00의 투수는 9이닝을 기준으로 3실점을 한다는 뜻입니다. 주자가 평균적으로 2명은 있어야 1실점을 한다고 했을 때, 실점을 하지 않는 경우는 대개 주자가 1명이나 0명인 경우입니다. 주자출루의 비율은 피안타와 사구(볼넷)와 탈삼진이 영향을 주는데, 안타를 많이 맞거나 사구를 많이 기록할수록 주자가 많이 출루하게 되고 삼진을 많이 기록할 수록 주자는 출루하지 않게 됩니다. 물론 이것도 평균적으로 계산하게 되면 3이닝은 2주자, 6이닝은 평균적으로 1주자를 내보낸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러면 WHIP은 1.33정도가 되는데, 류현진은 비례식으로 계산했을 때, 적당한 WHIP을 기록하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류현진의 경우 평균자책점에 비해 탈삼진이 많은 편이지만, 안타를 많이 맞는 편이므로 단순히 계산해봤을 때 상쇄된다고 할 수 있는데, 그러므로 평균자책점과 WHIP수치는 어느 정도 맞다고 할 수 있습니다. 병살타 유도가 내셔널리그 1위라는 것은 위기관리 능력이 뛰어나고 실점도 덜 한다는 말도 되지만, 그만큼 평균자책점에 비해 안타를 많이 맞는다는 말도 됩니다.

 

(5) 결론

 

비록 6월에는 행운의 승수인 7승을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럭키 7월에 시즌 7승째를 기록했으면 좋겠습니다. 계속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해 나간다면 시즌 7승도 곧 기록할 것 같습니다. 물론 후속 투수가 잘 던져주는 것과 다저스의 타자들이 불방망이를 뿜어줘야겠지만요^^ 다음에는 다저스의 1선발 커쇼와 3선발 류현진을 비교해보며 고찰해보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글쓴사람 돌토리
  

안녕하세요? 돌토리입니다. 오늘 류현진의 경기 결과를 바탕으로 심층분석을 해 보려고 합니다. 그리하여 류현진이 어떤 선수인가를 좀 더 구체적으로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겠습니다.

 

(1) 류현진, 시즌 7승째 재도전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오늘 류현진은 승리도 패배도 기록하지 않은 투수가 되었습니다. 선발로 나와서 6이닝을 던지고 승리 투수의 조건을 만족한채 나왔는데(LA 다저스가 4-3으로 이기고 있는 상황), 다저스 불펜이 불을 질러서(?) 결국 시즌 7승째 재도전에 실패하고 말았습니다.

 

사실 메이저리그에서 6이닝 3실점은 충분히 할 수도 있는 상황인데, 류현진은 자신이 못 던졌다고 생각했는지 타석에서 만회했는데, 바로 3루타를 날린 것입니다. 0-3으로 뒤지고 있는 상황에서 LA 다저스는 류현진의 3루타 포함, 5회말에만 안타 6개로 4득점을 올려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그나마 역전했기에 패전 투수가 되는 것은 막을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다저스는 연장 끝에 결국 6-8로 패배하고 말았습니다.

 

(2) 류현진 기록변화

 

 

그럼 지난 애틀랜타에서 선발로 나온 이후 지금 경기가 끝난 시점에서 류현진의 기록이 어떻게 바뀌었나 알아보겠습니다.

 

1. 승패 : 6승 2패

2. 평균자책점(Earned Run Average, ERA) : 2.85

3. 출장(G)/선발출장(GS) : 13/13

4. 완투(Complete Game, CG)/완봉(Shutout, SHO) : 1/1

5. 세이브(SV)/세이브기회(SVO) : 0/0

6. 이닝(Inning Pitched, IP) : 85.1

7. 피안타(H)/실점(Runs Allowed, A)/자책점(Earned Run, ER) : 76/29/27

8. 피홈런(Home Run, HR)/몸에맞는볼(Hit By Pitch, HB) : 6/0

9. 볼넷(Base on Balls, BB)/고의사구(Intentional Base on Balls, IBB) : 25/0

10. 탈삼진(Strike Out, SO) : 75

11. 피안타율(Batting Average, AVG) : 0.241

12. 투구이닝 당 허용한 볼넷과 안타의 합

     (Walks Plus Hits Divided by Innings Pitched, WHIP) : 1.18

13. 땅볼(Ground Out, GO)/뜬공(Air Out, AO)(땅볼과 뜬공의 비율) : 1.35

 

(3) 류현진 기록분석

 

 

평균자책점

 

일단 류현진 개인 승패의 변화는 없기 때문에 눈여겨 봐야 할 것은 평균자책점(방어율)입니다. 평균자책점이 2.72에서 2.85로 올라가게 되었습니다. 선발 투수가 평균 6이닝을 던진다고 했을 때, 약 1.81에서 1.9로 올라간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6이닝 평균 2점을 주지 않는 류현진으로서는 오늘의 3실점이 평균자책점을 올려놓는 결과가 된 것입니다. 일단 평균자책점이 3.00보다 낮으므로 아직은 괜찮다고 할 수 있지만 3.00이 넘어가게 되면 에이스라고 하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피안타율

 

역시 피안타율도 0.223에서 0.241로 올라갔습니다. 총 11개의 피안타를 맞았는데, 평균적으로 피안타 2개당 1실점 한다고 했을 때, 그나마 실점은 안타에 비해 많이 하지 않은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6회초에 1사 만루의 위기가 있었는데, 실점 없이 잘 막은 것도 한 몫 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평균적으로 안타 : 실점의 비율은 2 : 1 정도가 되는데, 장타가 많아질수록 안타 : 실점의 비율은 줄어들게 됩니다. 그런데 류현진은 안타 : 실점의 비율이 11 : 3 이므로 그 비율이 약 3.67 정도 됩니다. 그렇다고 하는 것은 류현진이 주자가 많은데도 불구하고 점수를 잘 내주지 않은 것이니 장타를 잘 맞지 않았을 뿐 아니라 위기관리 능력이 뛰어나다고까지 할 수 있겠습니다.

 

그 반대로 안타 : 실점의 비율이 1이 안 되는 경우도 간혹있는데, 대표적인 예가 안타 없이 주자를 자주 내보내어(대표적인 예가 바로 사구(볼넷)이죠.) 깔끔하게 홈런을 맞아 대량실점을 하는 경우입니다. 이 경우는 투수가 매우 불안정하며 위기관리 능력이 약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WHIP

 

몸에 맞는 볼이 한 경기에 거의 나오지 않는다고 했을 때, WHIP은 간단히 이야기해서 한 이닝당 주자출루율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류현진은 전의 선발 경기에서는 WHIP 1.11이었는데, 1.18로 올라가게 되었습니다. 1.20 미만이 에이스라고 지난번에 이야기했었는데, 조금은 위험한 상황이 되었습니다. 물론 주자가 많은 상태에서 실점을 잘 주지 않았으므로 위기관리 능력에서는 입증이 되었으나, 주자를 많이 출루시켰다는 것은 '잘 맞는다'는 의미이므로 팀의 수비진에 불안감을 조성할 수 있게 됩니다. 이 점은 팀의 에이스로서는 바람직한 상황이라고는 할 수 없습니다. 즉, WHIP이 낮은 투수는 팀에게 안정감을 줄 수 있는 투수입니다. 

 

(4) 류현진 선발 등판 분석 결과

 

 

한화 시절부터 쌓아온 멘탈이 메이저리그에서도 발휘되는 것 같습니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위기관리 능력으로 인해 실점을 최소한으로 하는 능력을 유감없이 보여주었고, 까다로운 투수에게 3루타를 치는 등 위기에 강한 투수다라는 인식을 팀에게 심어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진정한 에이스로서 거듭나려면 잦은 안타를 맞는 것을 줄이고 팀에게 안정감을 심어주는 투수가 되어야 하는데, 아직 류현진에게서는 그런 안정감은 좀 부족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메이저리그 신인이며 LA 다저스의 3선발로서의 역할은 차고 넘치도록 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음번에는 더욱 활약하여 시즌 7승째를 손에 넣었으면 합니다. 

 

글쓴사람 돌토리
  

오늘은 애틀랜타(37승 23패)와 LA 다저스(26승 33패)의 맞대결이 있었습니다.

이 경기에서 류현진 선수는 선발등판 하게 되었는데요

경기 결과는 어떻게 되었을까요?

 

 

밑의 사진이 경기 결과를 알려주는데요^^

 LA 다저스가 결국 1:2로 이겼습니다.

 

 

역시나 류현진은 오늘도 멋진 모습을 보여주고야 말았습니다.

기록으로는 총 7⅔이닝 6피안타 1볼넷 6탈삼진 1실점으로 막았습니다.

총 투구수는 112개였고, 시즌 평균자책점은 2.89에서 2.72로 내려갔습니다.

 

 

이 정도면 매우 잘 한 것이지만, 다저스 타선의 침묵으로 인해

1:1 동점 상황에서 마운드에서 내려왔고 아쉽게도 시즌 7승을 기록하지는 못했습니다.

 

 

되려 6회초까지 0:1로 지고 있어서 류현진은 자칫 잘못하면 패전 투수가

될 수도 있었지만, 다행히 6회말 푸이그의 솔로 홈런으로 1:1 동점이 되었고, 

패전 투수는 되지 않고 마문드에서 내려올 수 있었습니다.

 

 

9회까지 승부가 나지 않아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LA 다저스는

연장 10회에서 상대투수 바바로의 폭투에 힘입어 끝내기 승리를 올렸습니다.

 

글쓴사람 돌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