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돌토리입니다. 성경 말씀을 보며 묵상한 것들을 나누려고 합니다. 삶의 필요나 어려움이 있다면 함께 말씀을 묵상하며 하나님 안에서 쉼을 누렸으면 합니다. 이번에는 이스라엘의 첫 번째 왕이었던 사울 왕에 대해 성경공부 한 것을 나누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1) 하나님 앞에서 겸손했던 사울 왕

 

 

(삼상 9:21) - 사울이 대답하여 이르되 나는 이스라엘 지파의 가장 작은 지파 베냐민 사람이 아니니이까 또 나의 가족베냐민 지파 모든 가족 중에 가장 미약하지 아니하니이까 당신이 어찌하여 내게 이같이 말씀하시나이까 하니

 

왕이 되기 전의 사울은 겸손했습니다. 자신의 부족함과 미약함을 잘 알고 있었고 왕이 되기에는 부족한 사람임을 겸손히 인정했습니다. 그러나 오히려 마음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습니다. 그는 하나님 앞에서 왕으로서의 자격조건 중 가장 중요한 겸손이라는 성품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약 4:6) - 그러나 더욱 큰 은혜를 주시나니 그러므로 일렀으되 하나님이 교만한 자를 물리치시고 겸손한 자에게 은혜를 주신다 하였느니라 

 

(2) 하나님 중심의 시야가 벗어남

 

사울은 왕이 되고 시간이 지나자 점차 변해갔습니다. 시야가 하나님 중심이 아니라 사람 중심(백성들)으로 점차 옮겨지게 되었을 때, 그는 하나님 앞에서 불순종 하게 되었는데, 제사장 만이 해야할 영역을 침범해 스스로 번제를 드리게 된 것입니다. 그런데 그 이유를 보면 사울의 마음이 그 당시 어떠했는지 잘 알 수가 있습니다.

 

(삼상 13:11-12) - 사무엘이 이르되 왕이 행하신 것이 무엇이냐 하니 사울이 이르되 백성은 내게서 흩어지고 당신은 정한 날 안에 오지 아니하고 블레셋 사람은 믹마스에 모였음을 내가 보았으므로 이에 내가 이르기를 블레셋 사람들이 나를 치러 길갈로 내려오겠거늘 내가 여호와께 은혜를 간구하지 못하였다 하고 부득이하여 번제를 드렸나이다 하니라

 

그는 백성들의 시선을 너무나 많이 신경썼습니다. 사실 사무엘이 정한 날을 맞춰 오지 않은 것도 아니었습니다. 그런데도 사울의 마음은 불안감만 가득해졌습니다. 결국 스스로 번제를 드리는 지경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이 때 사무엘은 왕의 나라가 길지 못할 것이라는 경고를 했습니다.

 

(3) 하나님 앞에서 불순종의 죄를 지음

 

어느 정도 세월이 지난 후, 하나님은 사무엘을 통해 사울에게 아말렉을 쳐서 모든 소유를 남김 없이 진멸하라고 전합니다. 그런데 이 때에도 사울은 또 백성들이 신경쓰였습니다. 하나님께 제사도 지낼 겸, 백성들의 마음도 얻을 겸, 그는 모든 소유를 진멸하라는 하나님의 명령을 불순종 하고 기어이 좋은 것들은 남기게 되었습니다. 사울은 자신의 불순종의 죄를 인정하기 보다는 합리화하려고 했고, 하나님은 사울을 이스라엘의 왕으로 삼으신 것을 후회하였습니다.

 

(삼상 15:22) - 사무엘이 이르되 여호와께서 번제와 다른 제사를 그의 목소리를 청종하는 것을 좋아하심 같이 좋아하시겠나이까 순종이 제사보다 낫고 듣는 것이 숫양의 기름보다 나으니

 

순종이 다른 어떤 제사보다 낫습니다. 아무리 합리화하려고 해도 죄는 죄일 뿐, 다른 어떤 것으로도 바꿀 수 없습니다. 단지 하나님을 슬프게 하고 또한 하나님 앞에서 매우 더러운 것일 뿐입니다.

 

글쓴사람 돌토리
  

안녕하세요? 돌토리입니다. 성경 말씀을 보며 묵상한 것들을 나누려고 합니다. 삶의 필요나 어려움이 있다면 함께 말씀을 묵상하며 하나님 안에서 쉼을 누렸으면 합니다. 오늘은 베드로전서 4장 8절 중심으로 묵상한 내용입니다.

 

 

(1) 뜨겁게 서로 사랑할 것

 

(벧전 4:8) - 무엇보다도 뜨겁게 서로 사랑할지니 사랑은 허다한 죄를 덮느니라

 
실제로 내 마음이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가득차게 되면 허다한 죄를 덮을 수 있는 것 같다. 사랑에 대해서 하나님과 예수님께서는 내 삶에 큰 본이 된다고 생각한다.

 

(2) 하나님과 예수님의 진정한 사랑의 본


(요 3:16) -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롬 5:8) -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느니라


하나님은 나를 너무나 사랑하셔서 나에게 있는 그 죄가 너무나 더러움에도 불구하고 그것으로 인해 바로 심판을 내리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가장 사랑하는 독생자를 아낌없이 내어주셨다. 예수님 또한 하나님과 동일한 마음으로 나를 위해 온전히 십자가에서 죽으셨다.

 

(3) 죄는 미워하고 사람은 사랑할 것


이렇든 그 사랑이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온전해 질수록 사람을 죄로 인해 물든 죄인으로서의 사람으로 보지 않고 죄는 죄고 사람은 사람으로 따로 볼 수 있게 되는 것 같다. 분명 모든 사람은 죄인이다. 그러나 그 죄를 충분히 덮어버릴 정도의 그리스도의 사랑이 내 마음을 가득히 채운다면 진정한 의미에서 죄는 미워하고 사람은 사랑하는 것을 실천할 수 있을 것이다.

분명 나는 죄인일 뿐이므로 사랑이 그 안에 없다. 그러나 그리스도를 영접하였기에 그 분의 사랑을 받아들이는 것은 충분히 가능하다. 

저에게 그리스도로 말미암는 사랑의 마음을 더욱 품도록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그리하여 죄로 인해 사람을 보지 않도록 인도하여 주시고 온전한 사랑의 마음으로 기도해 주며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온전히 받아줄 수 있도록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글쓴사람 돌토리